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2019 정보공개 최우수기관’선정…결재문서 공개 2년 연속 1위
행정안전부 주관‘2019 정보공개 종합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
기사입력  2019/09/10 [08:49]   편집부
border=0
    서울특별시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시가 행정안전부 주관‘2019 정보공개 종합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투명한 시정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정보공개 평가는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 577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사전정보공표’, ‘원문정보 공개’, ‘정보공개 청구처리’, ‘고객관리’ 4개 분야에 걸쳐 이뤄졌으며, 평가 결과 서울시가 17개 시·도 중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에서 서울시는 정보공개수준이 타 시도에 비해 매우 우수하며, 특히‘서울정보소통광장’의 검색어 및 조회수 분석, 서비스 만족도 분석, 정보공개 모니터단 운영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고객의 정보수요 분석을 수행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이런 수요분석 결과에 따라 대화형 정보검색, 정보검색창의 개선, 검색엔진 기능 강화 등을 ‘서울 정보소통광장’에 충실하게 반영하고 있다.

서울시는‘서울정보소통광장’을 통해 과장급 이상 결재문서 뿐만 아니라 정책·연구자료 및 회의정보, 시민관심정보 등 1,740여만 건의 핵심적인 행정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서울시가 전국 17개 시·도 중 원문공개율 94.0%로 전년도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서울시는 정보공개에 대한 전 직원 인식변화와 직무교육, 국장급 이상 비공개 문서에 대한 사전검토 절차를 마련하는 등 원문 공개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왔으며, 2019년 7월말 기준으로 원문공개율이 96.5% 까지 향상됐다.

원문공개율이 90% 이상 유지됨에 따라 공개율 뿐만 아니라 원문공개 서비스의 품질향상을 위해 매일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과도한 부분 공개 처리 문서에 대해서는 작성자에게 알림메일을 발송하는 등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과장급 결재문서’에 대한 원문공개도 실시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정보소통광장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정보소통광장을 이용한 사회복지사는 ‘정보소통광장 검색을 통해 관심있는 장애인 복지 관련 사업 진행 경과, 향후 계획 등의 공문서들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어 좋았다. 특히 검색된 공문과 관련된 문서 목록이 함께 표시되어 편리했다’고 후기를 남겼으며, 다른 시민은 ‘서울시 주력 사업들을 카드뉴스 형태 등으로 제공해서 핵심부분을 금방 알 수 있고, 주변인들에게도 링크를 통해 알려줄 수 있어 유익 하다’고 평가했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행정정보는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공유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시정을 속속들이 들여다 볼 수 있는 투명하고 열린 시정을 위해 더욱 선도적으로 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가을여행의 최적지 단양으로 오세요!
광고
광고